과테말라: 2- 2018

추이사카바에서 온 소식: 분위기가 확 바뀌었어요.

추이사카바에서 우리 사역이 5 동안 진행이 되면서 우리 아이들도 많이 바뀌었지만지역사회내의 분위기 자체가 많이 바뀌어 있다는 것을 느낍니다처음에 방문했을 때에는너무나 극심한 가난으로 사회적으로는  가난을 벗어날 길들이 거의 없기에 전체적인 분위기는 무기력한 분위기아무런 소망도 꿈도 없는 그런 분위기였습니다아이들의 부모들 부모의 부모들이 그런 가난에 짓눌려 살았어도 벗어날 길이 없는 것을 보아온 이들이기에 어쩌면 꿈을 갖는  자체를 포기하는 것이  편했을런지도 모르겠습니다

 즐거웠던 순간들

 

이런 상황에서 학교를 보내기 보다는 근처 커피농장으로 아이들을 보내서 하루 삼불을 벌어오게 하는 것이 어쩌면 당연했는 지도 모릅니다그래서아이들의 학교 출석률은   50% 안되고중학교 진학율은 5% 안되었던 것입니다아이들이 초등학교를 졸업한다해도 바뀔 것이 없으니 어쩌면 그리 결정했는지도 모르지요.

 

그런데, 지금은 거의 180도가 바뀌어서 학교 출석률도 90% 넘습니다. 그리고 중학교로 진학하는 아이들도 80% 넘어가고 있습니다. 저희 사역을 바라보는 주민들의 시각도 많이 바뀌어 있는 것을 봅니다. 전체적으로 보면, 뭔가 있다라는, 가난에서 벗어날 있겠구나 하는 그런 소망들이 마을 전체적으로 꿈틀거리고 있는 것을 느낍니다. 여러분들의 재정헌신과 눈물의 기도가 땅에 소망을 심고 있음을 고백합니다. 모든 일을 이루시고 계시는 우리 주님을 찬양합니다. 우리 주님이 시작하신 사역이시니, 우리 주님이 당신의 선하심대로 이루시리라 믿습니다.  아멘

 

과테말라에서 이누가 목사님 올림,